한국철강협회, 「제22회 철의 날」 기념행사 개최

한국철강협회, 「제22회 철의 날」 기념행사 개최
철강 수급 안정화 및 안전 실천 결의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철강협회는 지난 6월 9일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제22회 철의 날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 철의 날은 우리나라 최초의 고로인 포스코 포항제철소에서 첫 쇳물이 생산된 1973년 6월 9일을 기념하여 2000년부터 개최되었으며, 올해로 22회째를 맞이함.
이날 본행사에 앞서 문승욱 장관과 철강협회 회장단은 사전 간담회를 갖고, 최근 국내 철강 산업의 현안에 대한 의견을 나누었다.
간담회 참석자들은 코로나19 이후 철강 업계가 당면한 주요 현안으로 ▲국내 철강 수급의 조기 안정화, ▲탄소중립 추진, ▲산재 예방 및 안전관리 강화를 손꼽았으며, 기업과 정부가 긴밀히 협력해 수급 안정 등 시급한 현안을 함께 해결하고, 치밀한 탄소중립 준비 등을 통해 경쟁력을 더욱 강화해나가기로 의견을 함께 했다.

수급안정 및 안전실천 결의

이날 본행사에서 철강 업계는 조속한 수급 안정을 위해 생산을 적극 확대하고 국내에 우선 공급하며 중소기업 수급애로 해소에 노력하기로 결의했다.
아울러 산업 현장의 안전을 최우선 경영 가치로 두고 선제적 예방 관리와 안전 투자에 적극 노력하기로 다짐했다.
이날 문승욱 장관은 KG동부제철 박성희 대표이사 등 철강 산업 발전 유공자 32명에게 훈장과 표창을 수여했다.
KG동부제철 박성희 대표이사는 해외 법인의 국내 유턴을 추진하고 불연 컬러강판, 항균 아연도금강판 등 경쟁력 있는 제품을 국내 최초 출시하여 수출 역량을 강화한 공로로 은탑산업훈장을 수상했다.
포스코 김상균 전무는 프리미엄 강건재 통합 브랜드인 ‘이노빌트’를 출시하고 중소기업 상생 플랫폼을 조성하여 철강 생태계 강건화에 기여한 공로로 동탑산업훈장을 수상했다.
최은호 현대제철 상무는 철강 유통 투명화 등에 기여한 공로로 산업포장을 수상했으며, 대통령 표창은 신상근 세아제강 노조위원장과 송재업 고려제강 부장, 국무총리 표창은 손성익 경원스틸 대표이사와 신경재 한국강구조학회장,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표창은 김지탁 동국제강 이사 등 25명이 수상했다.
문승욱 장관은 축사를 통해 철강 업계가 지난 수년간 보호무역주의 등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경쟁력을 지켜왔으며, 작년 코로나19 위기 한가운데에서도 업계가 협력해 철강 상생협력펀드*를 지원하며 위기를 극복해 낼 수 있었던 점을 높이 평가하며
* 포스코 • 현대제철 • IBK가 1,000억원 조성, 총 158개 철강 중소기업 및 협력사에게 경영자금 대출 지원(’20.7월〜’21.1월)
당면한 수급 우려도 오늘 철강 업계가 결의한 것처럼 적극 대응하여 수요 산업들의 불안을 해소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밝혔다.
또한, 기업들과 함께 호흡하며 철강산업의 근본적인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친환경 생산 체제 구축, 철강산업의 디지털 전환, 안전한 산업 환경 조성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다른 기사들 보기

「건설산업기본법」 개정안 국무회의 통과
포스코, 대만 타오위안 국제공항 신축 프로젝트용 강재 단독 공급

News Brief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