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디지털 시공관리 플랫폼 구축으로 스마트컨스트럭션 업그레이드

설계 • 사업지분석 • 시공관리 시스템을 클라우드 기반으로 통합
정밀 설계, 시공 수준 높여 궁극적으로 자동설계 환경 제공 목표

포스코건설이 설계에서부터 시공관리에 적용 중인 스마트컨스트럭션 기술을 클라우드 기반으로 통합한 ‘디지털 시공관리 플랫폼’을 구축했다.
디지털 시공관리 플랫폼은 설계검토 시스템인 ‘POS-WEB’, 사업지 분석 시스템인 ‘POS-SITE’, 시공관리 시스템인 ‘POS-VCON’이 상호 호환될 수 있도록 통합한 것으로,설계에서 최종 시공에 이르기까지 업무 효율을 극대화시키게 된다.
설계 검토 시스템인 ‘POS-WEB’에 3D도면을 업로드하면 설계 • 시공 등 관계자들이 검토의견을 메모하거나 실시간 소통하면서 도면을 수정하고 수정 내역을 기록 관리할 수 있다.
또 사업지 분석을 위한 시스템인 ‘POS-SITE’는 정밀 계측기를 탑재한 드론 등으로 계측한 사업지 정보를 분석해 설계 및 시공에 활용하도록 토공량, 지형 • 지물 분석 데이터 등을 제공한다. 또한 계측기를 부착한 굴삭기 등의 토공장비와 연동해 정밀한 굴착 작업에 활용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시공관리 시스템인 ‘POS-VCON’은 3D 도면에 자재 사양, 공사기간 등 공사에 필요한 정보를 담은 BIM(Build Information Modeling)을 구축해 원하는 정보를 쉽게 확인할 수 있으며, 수립한 시공계획을 공사 시뮬레이션 기능으로 여러 공종 사이에 간섭사항이나 가장 효율적인 시공방식을 사전에 점검할 수 있다.
이번에 디지털 시공관리 플랫폼이 구축됨으로써 각 시스템의 데이터가 서로 연동 및 호환되어 현장의 토공 공사현황을 계측한 데이터와 설계도면을 중첩시켜시공이 도면대로 이뤄졌는지 장비 동선 • 가설건축물 설치 계획 등이 문제가 없는지 사전 검토하고 필요한 경우 도면을 수정해 문제점을 해결할 수 있다.
기존에는 데이터를 이메일이나 파일로 주고받으며 오류 • 개선사항을 검토해왔기 때문에 여러 공사 관계자들의 검토 사항을 반영하는데 많은 시간이 소요되고 데이터 관리도 쉽지 않았다.
포스코건설은 각 프로젝트를 수행할 때마다 데이터를 축적해 다음 프로젝트에서 더 정밀하게 설계하고 안전하게 시공할 수 있도록 활용하고 궁극적으로 자동 설계가 되도록 환경을 제공할 계획이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디지털 시공관리 플랫폼은 업무 효율을 개선시켜 스마트컨스트럭션 기술이 전 현장에 도입되는데 기폭제가 될 것”이라며, “스마트컨스트럭션 기술을 지속 개발해 경쟁력을 강화해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다른 기사들 보기

동국제강, 철강 온라인 판매 플랫폼 ‘스틸샵닷컴’ 오픈
KG동부제철, 칼라라인 2기 신설 칼라강판 수급 ‘숨통’

News Brief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