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환경개선에 4900억 추가 … 10년간 총 1조 투자

당진시와 기후위기 극복 위한 환경개선 및 온실가스 저감 협약
‘16~‘20년 5100억원 투자 통해 대기오염물질 배출량 대폭 줄여

현대제철은 2021년부터 2025년까지 5년 동안 약 4900억원을 투자해 제철소 환경개선을 추진하는 등 협약 내용을 이행할 계획이다. 2016년부터 올해까지 환경에 투자한 5100억원을 포함하면 10년간 환경 관련 투자액만 총 1조원에 달한다.
현대제철 안동일 대표이사와 당진시 김홍장 시장은 지난 10월 29일 당진시청에서 이 같은 내용이 포함된 제철소 온실가스 저감 및 환경개선을 위해 상호협력을 다짐하는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는 △온실가스 저감을 위한 폐열 회수, 연료절감, 에너지 효율 향상 △환경개선을 위한 오염물질 처리설비 설치, 방지시설 개선 △부산물의 관내 재활용 및 자가처리 확대를 통한 환경부하 저감 등의 내용이 포함돼 있다.
이 밖에도 대기오염물질 배출 저감을 위해 방지시설 추가 설치 및 개선, 항만에 정박 중인 선박을 위한 육상전력 공급장치(AMP)(2)설치 등 전방위적 환경개선을 실시할 계획이다.

다른 기사들 보기

동국제강, ‘카멜레온 컬러강판’ 출시
대림산업, 지주사, 건설, 석유화학 3개 회사로 분할

News Brief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