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50 장기 저탄소 발전전략(LEDS), 130만개 일자리 사라진다

철강 등 5대 업종, ‘2050 중장기 저탄소 발전전략(LEDS) 산업계 토론회’ 개최
산업계, 민간포럼 권고안은 산업, 기술 특성 반영 못해
권고안 시행되면 제조업 최대 44% 생산 감소…일자리 86~130만개 감소 분석

저탄소발전전략 토론회

정부가 올해 말까지 UN에 제출할 ‘2050 장기 저탄소 발전전략(LEDS)’ 수립 절차에 본격 돌입한 가운데, 올 2월 관련 민간포럼이 발표한 권고안대로 확정될 경우 최대 130만개의 일자리가 사라질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철강, 석유화학, 시멘트, 반도체, 디스플레이 등 5대 업종협회는 지난 7월 8일 공동으로 ‘2050 장기 저탄소 발전전략 산업계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는 올 2월 발표된 ‘2050 저탄소 사회 비전 포럼’ 권고안에 대해 산업계 의견을 모아 정부에 제출하기 위해 마련됐다.

산업계, 민간포럼 권고안은 산업, 기술 특성 반영 못해…재검토 필요
이날 토론회에서 ‘2050 저탄소 사회 비전 포럼’의 이상엽 총괄간사(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연구위원)는 “민간포럼 권고안은 온실가스 감축수단별 실현 가능성을 기준으로 2050년 한국의 온실가스 배출량을 2017년 대비 최대 75%(1안)에서 최저 40%(5안) 감축하는 5개의 시나리오를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업종 전문가들은 민간포럼 권고안이 우리나라 주력산업의 현실과 감축수단에 대한 기본적인 특성을 반영하지 못했다고 평가하며, 산업계, 기술 전문가 등의 의견을 반영해 전면적인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산업연구원, 제조업 최대 44% 생산 감소…일자리 86~130만개 감소 분석
토론자로 나선 정은미 산업연구원 본부장은 “감축수단에 대한 대안없이 권고안대로 시행되면 2050년 제조업 생산의 최대 44%를 줄여야 하는 상황”이라며, “이는 곧 글로벌 경쟁우위를 갖고 있는 국내 기업의 위축이나 폐업을 의미한다”고 우려했다.
이어 정 본부장은 “5가지 권고안에 따른 국내 제조업의 전후방 산업까지 고려한 고용감소유발효과는 최소 86만명에서 최대 130만명에 달할 것”이라며, “온실가스 배출이 많은 제조업의 국내 생산기반을 어떻게 할 것인가에 대한 공론화가 반드시 선행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토론회에 토론자로 나선 이연규 한국디스플레이산업협회 실장은 “디스플레이 업종을 포함한 국내 주력업종들은 이미 세계 최고의 에너지효율과 기술력을 갖추고 있기 때문에 현재 감축기술만으로 추가 감축은 어렵다”며, “산업 현실과 감축기술의 발전 속도 등 보다 다각적인 측면에서 2050 장기 저탄소 발전전략(LEDS)이 검토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다른 기사들 보기

포스코, 롯데건설과 ‘이노빌트’ 제품 적용한 친환경 사업협력 체결
1분기 건설공사 계약액, 전년 같은 기간 대비 0.7%, 소폭 하락

News Brief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