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부, “국가건설기준 용어집 첫 발간”

기준 간 용어 통일로 혼선 방지 및 건설기술의 발전 기초를 마련

국토교통부와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이하 건설연)은 국내 처음으로 토목, 건축, 환경, 농림 분야별 건설기준에서 사용 중인 용어를 공통으로 활용이 가능하도록 만든『국가건설기준 용어집』을 발간했다고 밝혔다.
국가건설기준은 현재 건설연(국가건설기준센터)에서 통합 관리하고 있으며, 이번 발간한 국가건설기준 용어집은 국토교통부, 환경부, 농림축산식품부 등의 소관 설계기준 및 표준시방서에 수록되어 있는 용어의 정의를 통일하고 사용하는 분야를 구체적으로 명시하여 이해도를 제고하기 위한 것이다.
그 동안 건설기준은 전문 학 • 협회 등 관련단체들에 의하여 단독으로 관리되어 오다가 2016년 이후 하나의 건설기준 코드체계로 통합 • 전환되었는데, 건설분야에서 상호 간에 쓰는 용어의 정의들이 다르게 표현되는 경우가 다수 존재하여 사용자들의 혼선을 초래해왔다.
이에, 국토교통부 및 건설연(국가건설기준센터)은 이러한 혼선을 방지하기 위하여 건설기준과 관련된 학 ․ 협회와 함께 국가건설기준 용어의 정의를 통일하여 국가건설기준 용어집을 마련하였다.
국가건설기준 내 용어는 콘크리트, 강구조, 지반, 건축, 교량 등 18개 분야에서 다양하게 정의되고 있음에 따라 학회 ․ 협회 등 17여개 건설기준 관련단체의 전문가들과 수차례에 걸친 회의와 관련단체의 검토를 통해 건설기준에 있는 총 5,500여개의 용어 정의를 통일시켰다.

용어 통일 및 표기방법 사례

향후, 국가건설기준 용어집은 관계기관 및 단체(지방국토관리청, 공사 및 공단, 학회, 협회 등)에 약 300부를 배포할 예정이며, 국가건설기준센터(www.kcsc.re.kr)를 통하여 누구나 쉽게 활용할 수 있다.
박명주 기술기준과장은 “이번에 발간한『국가건설기준 용어집』은 현장 사용자의 혼선을 최소화하는 근거로서 국내 건설기술 발전과 글로벌화의 기초를 마련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다른 기사들 보기

현대중공업, 4천억원 규모 신형 호위함 1척 수주
현대중그룹, 초대형 LPG선 1척 수주

News Brief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