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년 조선업 수주, 2년 연속 세계 1위

’19년 全 세계 발주물량의 37.3%인 943만 CGT 수주, 하반기 집중수주로 중국 역전
’20년에도 대형 엘엔지(LNG) 프로젝트 발주로 업황은 지속 개선 전망

산업통상자원부는 ‘19년도 국가별 선박 수주 실적을 집계한 결과* 全 세계 선박발주 2,529만CGT 중 우리나라가 943만CGT를 수주하여 세계 1위를 기록하였다고 밝혔다. * 출처 : 클락슨 리서치(Clarkson Research, 영국 조선  해운 분석기관)
2019년 상반기, 경쟁국인 중국에 비해 부진하였지만 하반기 집중수주를 통해 2년 연속 중국을 제치고 세계 1위를 유지하였다.
* 19년 수주실적(만 CGT) : (1~6월) 韓 358, 中 468 (7~12월) 韓 585, 中 387
특히 ‘19.12월에는 전세계 대형 LNG 운반선 발주물량(11척)을 모두 수주하는 등 글로벌 발주 307만 CGT중 우리나라가 174만 CGT(점유율 56.7%, 연중 최대치)를 수주하였다.

<‘19년 수주금액, 수주량, 수주잔량>

<‘19년 월별 수주실적>

선종별로 보면, 대형 LNG운반선(174k) 51척 중 48척(94%), 초대형유조선(VLCC)* 31척 중 18척(58%), 초대형컨선 36척 중 22척(61%)등 고부가가치 선종에서 높은 경쟁우위를 보였다. ‘19년 조선 건조량은 951만 CGT로 전년대비 23.1% 증가하였다.
* VLCC(Very Large Crude Carrier) : 20만 dwt 이상 초대형 유조선
건조량은 ‘16년 수주절벽 영향으로 18년 최저(772만 CGT)을 기록하였으나, 이후 수주 증가로 19년 2분기 이후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조산업 고용도 건조량과 유사한 추이를 보이며, ‘18.8월 10.5만명으로 최저점을 기록한 이후 ‘19.7월 11만명대를 회복하였고 지속 상승추세를 보이고 있다.

<국내 조선사 건조량 추이(만CGT, 전년동기대비 증감률)>

* 조선업 고용(고용보험 피보험자, 만명) : (15말)18.8 → (17말)11.4 → (18.8) 10.5 → (18말)10.8 → (19.8)11.0 → (19.11)11.1
클락슨은 ‘20년 글로벌 발주가 19년 보다 대폭 증가한 3,850만 CGT에 이를 것으로 전망(19.9월 Forecast Club)하고 있고, 20년 러시아, 카타르, 모잠비크 등의 대형 프로젝트 발주가 예정되어 있어 조선업황은 지속 개선되어 나갈 것으로 기대된다.

다른 기사들 보기

대림산업 안전체험학교, 교육기관 국제표준인증 취득
(주)코텍, 중국 중남건설집단(유)에 H-BEAM 가공라인 납품, 설치

News Brief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