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그룹, 연말 ‘수주 릴레이’

LNG 운반선 6척 건조 계약, 11억3천만불 규모
나흘새 가스선, 유조선 등 14척 17억불 연달아 수주

현대중공업그룹이 LNG 운반선과 셔틀탱커, 유조선, LPG 운반선 등을 잇달아 수주하며 연말 수주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지난 12월 19일 유럽과 아시아 소재 선사에서 각각 4척, 2척씩 발주한 17만 4천 입방미터(㎥)급의 LNG 운반선 6척을 총 11억 3천만불 (1조 3,155억원)에 수주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길이 299m, 너비 46.4m, 높이 26.5m로 이중연료 추진엔진을 적용해 연료의 효율성을 높이고,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인 것이 특징이다. 이 선박은 현대삼호중공업과 현대중공업에서 건조돼 오는 2022년 중반부터 순차적으로 선주사에 인도될 예정이다.
다른 선종에서도 수주 낭보가 이어지고 있다. 앞서 지난 12월 18일 현대중공업그룹은 아시아 소재 선사로부터 셔틀탱커 3척을 총 3억불(3,554억원)에 수주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12월 16일부터 일본과 그리스 선사로부터 LPG선 2척, 원유운반선 2척, PC선 1척을 수주한 데 이은 것으로, 현대중공업그룹은 최근 나흘 동안 총 14척 17억불의 선박을 대량 수주하며 뒷심을 발휘하고 있다.
현대중공업그룹 관계자는 “국제해사기구의 강화된 새 환경규제 적용이 임박함에 따라 그간 관망세를 유지해오던 선주들의 발주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로써 현대중공업그룹은 ‘19년 12월 19일 현재까지 총 125척, 113억불을 수주하면서 연간 수주 목표량인 159억불의 약 71%를 달성했다. 선종별로 살펴보면 컨테이너선 18척, 원유운반선 27척, PC선 36척, LNG선 19척, LPG선 17척, 벌크선 및 기타 8척 등이다.

다른 기사들 보기

KG동부제철 엠보(Emboss)칼라, 전문화로 부동의 1위 굳힌다
한국철강협회 강구조센터, 지진으로부터 안전을 확보할 수 있는 방법 소개

News Brief

메뉴